삼다수숲길 지질트레일

삼다수 숲길은 지역 주민들이 오가던 임도를 정비해 만든 비교적 최근에 조성된 탐방로이다. 원래 이 지역은 말 방목터이자 사냥터였는데 1970년대 심은 삼나무들이 30m 남짓한 거목으로 성장해 빼곡하게 숲을 메웠다. 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와 교래리 주민들은 숲 사이에 길을 닦아 ‘삼다수숲길’이란 이름을 붙여 2010년 개장했는데, 지난 2018년 교래 삼다수마을이 제주도의 13번째 지질공원 대표명소로 지정되면서 지질트레일로 관리, 운영되고 있다. 태고의 경관미를 숨겨놓은 삼다수숲길은 2010년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되었다.

교래라 불리는 이유는 천미천을 따라 웃동네 아랫동네를 길게 연결해 형성된 빌레가 비가 많이 오면 마을사람들의 다리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도리라고 불렀다고 하며, 예로부터 교통의 요지로 서귀포와 제주시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지금은 개발로 인해 빌레의 모습은 다 볼 수 없지만, 여전히 동쪽으로는 송당, 남족으로는 서귀포, 북쪽으로는 제주시를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이다.

교래 삼다수마을에는 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교래곶자왈, 교래리퇴적층, 맨틀 포획암, 돌문화공원, 산굼부리(천염기념물 제 263호) 등이 위치해있다. 이곳은 생태적 측면에서 삼나무 싶길을 중심으로 희귀식물(붓순나무, 황칠나무) 군락지가 있으며, 다양한 생물들이 공존하고 있다. 역사문화적 측면에서도 본향당과 산마장, 잣성, 사냥터 등의 유적지가 분포하고 있어 가치가 매우 높다. 교래 삼다수마을의 가치는 삼다수 숲길을 걸으며 느낄 수 있는데, 특히 숲길 시작점에는 제주 삼다수의 가치를 쉽게 알 수 있는 물 홍보관이 있다. 교래 삼다수마을은 제주개발공사와 교래리 마을간의 협력에 의해 지질공원 대표명소로 확대된 최초의 사례라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지질트레일 코스> 전체 길이  7.8km/약2시간 30분
– 1코스 1.2km/약30분
– 2코스 5.2km/약1시간 30분
– 3코스 7.8km/약2시간 30분